* 비좁고 비싼 서울에서 복닥거리며 버티느니 근교의 괜찮은 땅을 구해 전원주택을 짓고 사시겠다는 것이 우리 부모님의 오랜 꿈이셨다. 마침 건축 쪽에 종사하시는 아버님이신지라 벌써 십여년전부터 어떤 집을 어떻게 지을지에 대한 청사진을 그리고 고치기를 여러번, 그러다가 올해 4월부터 여러 가지 이유로 전원주택을 짓는 계획이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이제부터 올릴 사진들은 드문드문 내가 가서 찍은 사진들과 아버지가 현장을 관리하며 찍으신 사진들이 뒤섞일 예정이며, 가능한 집이 세워지는 시간순으로 실시간에 가깝게 업데이트하려 한다. 관련한 문의나 궁금한 점들이 있다면 비밀댓글로 남겨주시길.

 


25. 실외 정원 잔디 조성

 

2015년 8월 28일, photo by father


얼추 끝을 향해 달려가는 공사 현장, 건물의 외관은 99%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고(현관 대리석 마감을 제외), 


내부도 바닥재나 벽면, 가구재들이 차근차근 들어가려는 즈음이다. 그리고 건물 바깥 정원의 잔디를 식재하는 중.


차 두대가 겨우 지나다닐 시멘트길에 연한 정원에는 나무를 심을 공간을 커다란 바위들로 둘러쳐 두고, 내부의


정원 공간에는 푸릇푸릇한 잔디를 기를 예정이라고 하신다.


잔디묘들을 저렇게 잔뜩 열맞춰 늘어뜨려놓고는 꼼꼼하고도 규칙적인 배열에 맞춰서 식재중이신 아주머니들.


대문 현관에서부터 집의 대문까지 이어지는 길, 차들이 주차하게 될 그 공간에는 너른 현무암 판석을 듬성듬성 깔고


그 틈새부위에만 잔디를 심는 것으로 우선 처리. 현무암 판석은 이중으로 깔아놓아서, 나중에 혹여 잔디가 잘 안 자라


맨땅이 보인다거나 하면 좀더 넓게 현무암으로 덮어둘 수 있도록 대비까지 철저히 해두었다.


그리고 건물 뒷벽에 설치한 난방용 가스배관과 LPG가스통.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