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좁고 비싼 서울에서 복닥거리며 버티느니 근교의 괜찮은 땅을 구해 전원주택을 짓고 사시겠다는 것이 우리 부모님의 오랜 꿈이셨다. 마침 건축 쪽에 종사하시는 아버님이신지라 벌써 십여년전부터 어떤 집을 어떻게 지을지에 대한 청사진을 그리고 고치기를 여러번, 그러다가 올해 4월부터 여러 가지 이유로 전원주택을 짓는 계획이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이제부터 올릴 사진들은 드문드문 내가 가서 찍은 사진들과 아버지가 현장을 관리하며 찍으신 사진들이 뒤섞일 예정이며, 가능한 집이 세워지는 시간순으로 실시간에 가깝게 업데이트하려 한다. 관련한 문의나 궁금한 점들이 있다면 비밀댓글로 남겨주시길.

 

 

24. 완성된 외관 + 내부 인테리어 작업

 

2015년 8월 15일, photo by myself

 

이제 외관은 완성. 두면에 걸쳐서 현무암으로 씌우고, 나머지 두면은 노출콘크리트 면을 그대로 정리하는 걸로 마무리.


현관의 장식들도 완성이 되었고, 현관 기둥과 2층 테라스 기둥 역시 주먹돌들을 촘촘히 쌓아올리는 작업이 완료.


그래서 간단히 살펴보자면, 마을길을 따라 올라오다가 대문에서 꺽어서 주차. 지금은 거실 바닥돌로 쓰일 대리석들이나


정원석들이 놓여 있는 저곳이 주차장이 될 예정이다.


집 바로 앞의 개울과 자그마한 다리 앞에서 바라본 풍경. 커다란 통유리가 끼워진 곳이 거실. 그리고 다소 밋밋해보일


수 있었던 2층 외벽에는 황동색 장식들이 간결하게 부착되어 전체적으로 어두운 잿빛의 분위기를 달래준다.


다리를 건너기 직전의 풍경. 전원주택 예닐곱채가 모여있는 마을의 초입인지라 시야가 탁 트였다. 


그리고 노출콘크리트와 현무암 외벽이 만나는 지점. 저쪽에 구멍 송송한 곳이 2층 테라스, 그리고 노출 콘크리트


벽면이 시작되는 곳이기도 하다. 거실 통유리로는 임시로 설치된 실내 계단이 그대로 보이고 있다.


그리고 노출콘크리트 벽면이 한면을 그대로 차지한 건물 뒷켠. 이쪽은 자그마한 텃밭이 되어 감나무 같은 유실수


몇그루와 블루베리나무가 심길 예정이다. 회색빛 벽면에 짙푸른 색의 철제문이 꽤나 잘 어울릴 듯.


2층 테라스의 기둥 작업. 저기 테라스에는 푹신하고 커다란 쿠션 몇개를 던져 놓고 널찍한 테이블 하나 깔아놓고


밤새 술 마실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둬도 좋겠다. 


그리고 마을 안쪽에서 본 건물의 외관. 제법 들쭉날쭉한 외관이 심심하지 않은 데다가 현무암과 노출콘크리트의 


투톤 배합이 그럴 듯하게 잘 섞인 거 같다. 


나름 동네에서도 소문이 나서, 심지어 부동산 사장님들이 소문을 듣고는 '대체 어떻게 건물을 짓고 있는 거냐'며


직접 찾아볼 정도라고. 현장에서 챙기고 계신 아버지한테도 몇몇 사람들이 비슷하게 집을 지어달라고 요청이 들어올


정도이니 어디에서나 볼 수 있을 비슷한 전원주택과는 확연히 차별화하는 데 성공한 듯 하다.


이제 완성된 현관 기둥. 완성된 모습을 보니 애초 상상했던 것보다 좀더 나은 거 같다. 틈새에 벌레가 낀다거나 


거미줄 따위가 낄 걱정은 미리부터 차단, 빈틈없이 벌레방지 조치를 취해놨다고.


창문 설치가 완료되었고 그중에서도 2층 내방 창문에서 바라본 풍경. 참...힐링되기엔 딱 좋은 초록초록한 풍경이다.


그리고 2층의 동생방. 이제 외관이 완성되었으니 실내를 챙길 차례. 벽지라거나 바닥이라거나 조명이라거나.


테라스 풍경. 2층 테라스는 뭔가 좀 하렘같은 분위기가 되었음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인데, 글쎄 어떻게 될지.


(내 집이 아니라 부모님 집이니 뭐, 전권은 그분들에게로.)


2층에서 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 여전히 엉성하게 이어붙인 임시 계단을 통해 오르내리고 있다.


1층 풍경. 안방과 옷방이 될 예정인 곳의 모습이다.


그리고, 1층과 2층을 잇게 될 실내 나무 계단이 지탱하게 된 받침 그 날것의 모습. 이제부턴 굉장히 지지부진해 보일 수


있는 실내의 디테일들을 잡아나가게 될 거다. 벽지, 바닥재, 조명, 실내계단, 그리고 실내가구 등등.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