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좁고 비싼 서울에서 복닥거리며 버티느니 근교의 괜찮은 땅을 구해 전원주택을 짓고 사시겠다는 것이 우리 부모님의 오랜 꿈이셨다. 마침 건축 쪽에 종사하시는 아버님이신지라 벌써 십여년전부터 어떤 집을 어떻게 지을지에 대한 청사진을 그리고 고치기를 여러번, 그러다가 올해 4월부터 여러 가지 이유로 전원주택을 짓는 계획이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이제부터 올릴 사진들은 드문드문 내가 가서 찍은 사진들과 아버지가 현장을 관리하며 찍으신 사진들이 뒤섞일 예정이며, 가능한 집이 세워지는 시간순으로 실시간에 가깝게 업데이트하려 한다. 관련한 문의나 궁금한 점들이 있다면 비밀댓글로 남겨주시길.

 

 

28. 입주 D-10.

 

2015년 9월 1일, photo by myself



사월말쯤부터 집터를 보니 설계를 하니 하며 기초다지기를 시작하는가 했더니 어느새 네달이 꽉 차서 지나버렸다. 


그리고 이제 불과 열흘만 있으면 완전히-물론 100% 완전하진 않겠지만서도-지어진 집으로 이사. 카운트다운이다.


엉성하게나마 내렸던 비들 덕분에 식재후 시들시들하던 잔디들은 힘차게 쭉쭉 배치기중이고.


건물의 전면은 이제 에어콘 실외기도 달리고 현관문짝도 얼핏 보이는 게 좀 사람 사는 집 모양새다.


요새 실내에서 꼬물꼬물 일어났던 일들은, 바닥재 깔고 벽지 바르고 에어콘 설치하고 실측을 통해 각종 가구와 


싱크대들이 짜여지고 매립형 조명같은 것들도 설치하고. 


그리고 여전히 진행중인 것들은 포인트가 될 만한 주요 조명을 뭘 쓸지 아직 고민중이라거나, 화장실 아이템들이 


아직 설치되지 않았다거나,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도 1층과 2층을 잇는 계단이 완공되지 않았다는.


물론 이외에도 멧돼지니 고라니 같은 야생동물의 침투를 막기 위해 정원 바깥으로 펜스를 빙 둘러쳐야 한다거나


정원 한곁에 나무정자는 놓아야 한다거나, 감나무 같은 유실수들을 몇그루 멋지게 심어야 한다는 등의 일들도


남았지만 그건 일단 입주하고 나서 차차 해결해 나가기로.



아, 차고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내 로망은 반영되지 못했으나 그래도 자동차 손세차에 편리하도록 마당에 수돗가를 


설치한다는 건 그래도 입주 전에 해결될 수 있을 듯.


자, 아직 완성되진 않았지만 그래도 버전 0.95 정도의 느낌으로 러브하우스. 다다다다~ 다다다다~


주먹돌을 얼기설기 얹어 만든 기둥을 지나 굵은 구멍들이 박력있게 송송거리는 현무암 건물의 내부로 들어서면.


드디어 현관문이 생겼다. 도어락까지 설치된 현관문이라 이제 이 집은 내부와 외부를 구별할 줄 아는 몸이 되었다. 


그리고 문을 열면 훨씬 말끔해진 배전반. 얼마전까지만 해도 온갖 전선들이 토네이도의 잔해처럼 얽혀있었는데.


부엌. 어두운 암녹빛의 대리석 바닥 위에 새하얀 맞춤형 부엌 가구들. 


벽지가 말끔하게 발린, 문틀과 창틀과 슬라이드도어까지 다 끼워진 실내공간. 전등 스위치까지도 제자리.


세탁실 공간. 타일까지 다 붙여지고 나니까 이제 뭐 여긴 완성이다.


거실. 한쪽면은 거의 아무런 장애물없는 통유리창. 살짝 엿보이는 집앞 개울과 시멘트다리.


그리고 집의 포인트중에 포인트. 나무계단. 1층과 2층으로 오르내리는 나무 계단인데, 아직은 미완성.


그래서 이 나무판들이 어떻게 지탱될지, 난간은 정말 설치하지 않을 건지 등등 여전히 모르는 부분이 많다.


다리 너머에서 문득 바라본 집.


그리고, 아마도 입주가 끝나기 전엔 어찌됐건 마무리될 거 같은 현관 대문. 저 두꺼운 콘크리트 파이프의 외벽을


뭔가로 둘러서 꾸밀 예정이라고 하는데, 아직은 어떤 모양새가 될지 감이 잘 안 잡힌다. 



어쨌든, D-10.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