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한지 한달, 이곳에서 서울을 오가며 출퇴근하는 삶에 어느정도 익숙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집안 내부사정은


마무리진 것과는 거리가 먼 상황. 보수를 좀더 해야 할 부분도 있었고, 실내계단을 마감하는 것도 그랬고.


(어차피 내 집은 아니고 부모님댁이니 난 별로 한 건 없지만서도)


외부에도 몇가지 변화가 있었던 건 집에 들어오는 작은 다리에 저런 울타리를 설치했고, 집의 사방에서 볼 수 있는


CCTV를 설치했고, 마당의 잔디는 좀더 싱싱하게 자라는가 싶더니 최근 급락한 기온 탓에 누릇누릇해졌다.


아, 집앞에 작은 가로등을 설치한 거랑 잔디등을 쭈르륵 늘어뜨린 것, 그리고 현관앞에 이렇게 등도 달았다.


내부까지 완전히 마무리되기를 기다리기는 요원한 노릇, 일단 한달이 지난 지금쯤의 현황을 정리하고 기록을


매듭짓는 게 낫겠다 싶어, 현관문을 열며 시작하는 급 러브하우스 모드. (따다다다~)


마루. 여전히 탁자도 임시로 쓰고 있고 벽면에는 자리를 못찾은 거울이니 액자가 있고 계단 아래에는 박스들이 있지만.


그래도 커다랗게 소파가 자리를 잡고 계단이 완료되었으니 그럭저럭 안정감이 피어오른다.


부엌. 깔끔한 조명이 포인트인데다가 가장 일찍 정리를 마친 영역이기도 하다.


불이 켜지면 이런 느낌. 아일랜드 테이블 위에 올라간 슬리퍼는 막 청소가 끝난 상태임을 암시하는 힌트같은 거..?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의 완성태. 그리고 계단 위쪽에 있는 무드등이라고 해야 하나. 


집의 분위기를 좌우하는데 등이나 블라인드가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 실감케 한 아이템들.


블라인드를 쳤을 때 계단을 올라가면 이런 느낌.


그리고 여전히 맘에 드는 포인트 중 하나, 이층 복도의 채광창.


그리고, 내 방. 방 가운데에 양쪽으로 책이 꽂혀지는 책장이 있는 거랑 흔들의자가 있는 게 포인트인데,


저기에 앉아서 출렁출렁하면서 바로 옆의 책장에 있는 술을 한잔 마시고 책장을 설렁설렁 넘기는게 최고.


책장 중간중간에는 원피스 피규어랑 카메라, 필름카메라들이 놓여있고, 침대 옆에는 이케아에서 산 파스텔톤의 수납장.



그리고 슬라이딩도어 형태의 문 옆에는 디지털 피아노랑 온갖 자잘한 것들로 가득한 장식장이 있다.


책상 위에는 요새 한참 재미를 붙인 드론, 그리고 하늘색의 꽤나 마음에 드는 블라인드가 뙇.


동생방은 슬쩍. 암막 커튼이 늘어뜨려진 책상 좌우로 책꽂이가 쪼르르.


청소한 직후라 이정도지 좀더 어지럽혀지기 전에 이정도만 찍어놓고 '판도라의 상자'는 닫아두는 것으로. 



여태 직사광선을 쨍쩅 통과시켰던 커다란 1층의 통창은 이제 이렇게 블라인드 커튼으로 마무리됐다. 





덕분에 한결 아늑해진 분위기, 떙볕 아래에서 살이 타지나 않을까 걱정하던 건 이제 이중으로 안심하게 된 게 


이렇게 커튼도 생겼거니와 그 이전에 자외선을 차단하는 필름을 붙여놨어서. 


슬쩍 1층의 옷방으로. 내가 들어갈 일은 없지만 저 자줏빛 서랍장과 보라색 블라인드가 꽤 임팩트넘치는 듯.



남으로 커다란 창을 내고 나니 날씨의 변화나 해의 움직임, 계절의 변화에 굉장히 민감해진다. 아직 들어와 산지


한달밖에 안 되었고 집에 붙어있던 날도 며칠 되지 않는다지만 그래도 이곳으로 보여지는 풍경은 늘 새롭다.




해가 훅 내려가고 나서 삽시간에 깜깜해진 시간이 되면 불을 하나둘 밝히고 커튼을 친다. 더욱 아늑한 느낌.


그렇게 내부까지 거의 마무리되는 중. 여전히 자리를 찾지 못한 아이템들이 몇개 있고, 조명과 블라인드로 포인트를


찾고 나니 떼어버린 액자들의 거취가 불분명하긴 하지만 이쯤이면 다 됐다고 해도 무리가 없겠다. 


이제 내년 봄에는 부모님 두분이서 정원이랑 텃밭도 가꾸고 나무도 심으면서 좀더 아늑하게 가꿔가실 테고,


올해가 가기 전에는 바깥 대문이랑 울타리가 완성이 되겠지만 가외의 이야기들.







저작자 표시
신고
  1. BlogIcon 52 2015.11.02 15:46 신고

    현관 앞에 등이 진짜 예쁘다~ 곡선이 살아있어^^

    • Favicon of http://ytzsche.tistory.com BlogIcon ytzsche 2015.11.02 22:16 신고

      ㅋㅋㅋ곡선이 이쁘쥬? 불들어오면 더 이뻐욧ㅎ

  2.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5.12.06 20:04 신고

    그야말로 그림 같은 집이네요~

    도심을 벗어나 이런 집 하나 짓는 게 평생의 꿈인 분들 많겠죠?

    저를 포함해서. ㅋㅋ

    덧) 잘 지내셨나요? 저를 잊으신 건 아니겠쥬? ㅎㅎ

    • Favicon of http://ytzsche.tistory.com BlogIcon ytzsche 2015.12.07 11:42 신고

      우와 진짜 오랜만에 뵈어요^^ 제가 요새 블로그에 소원하여-그런지도 한참 되었지만서도-그저 근근히 글만 올리고 있었네요. 여전하신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연말 행복하게 보내시구요~*

  3. 쌍둥이네 2017.07.01 15:40 신고

    멋진 러브하우스의 건축과정과 부모님의 열정을보고 감동받았고 한번 도전해보고싶은 마음이 생기네요 아무쪼록 행복한 전원생활하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