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나베이샌즈 호텔 뒷편으로 펼쳐진 가든스바이더베이. 매일 저녁 7시 45분, 8시 45분에는 슈퍼트리그로브에서


레이져쇼를 볼 수 있다. 그 외에도 가든스바이더베이의 스카이웨이라거나 플라워돔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스카이웨이의 진수를 맛보다.

바오밥나무가 자라는 플라워 돔, Gardens by the Bay



아무래도 한 십오분동안 여러 '그루'의 크고 높은 슈퍼트리가 번쩍번쩍, 쉬리릭, 펑펑, 하는 느낌이다 보니


글보다는 이미지만으로도 충분할 듯. 참, BGM이 되어주었던 노래 중에 하나는 무려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였단.






말그대로 형형색색. BGM에 맞추어 출렁이는 불빛들을 보는 사람들은 일찌감치 전부 자리를 잡고 누웠다. 


명당이랄 자리가 따로 없는 게 끊임없이 밀려들어오는 사람들이 눈앞의 시야를 휙휙 가리는 통에 누워서도 


이리 뒤척, 저리 뒤척. 그래도 작년에 왔을 때 못 봤던 슈퍼트리쇼를 보는 게 그저 좋아서. 






뭔가 초록빛이나 노랑빛까지는 그래도 부드럽고 온화한 느낌이지만 이렇게 붉은 빛 일색이 되어 버리니 분위기가


일순간에 확 바뀌어 버렸다. 뭔가 화성침공의 느낌 같기도 하고.



멍하니 넋을 놓고 보다보면 왠지 엄청 몽환적이 되어 버린다. 아무 생각도 없이 불빛들이 돌아가고 노래가


바뀌는 것을 아무런 여과없이 그대로 흡수해버리는 느낌.  



대략 십오분 정도, 굉장히 밀도있고 몰입도 높은 쇼가 끝나고 나면 사람들은 마법에서 풀린 듯 다시 술렁이면서


움직이기 시작. 


이렇게 옆에 설치된 커다란 장기판에서 모두가 보는 앞에서 생전 처음 보는 사람과 장기를 두기도 하고,


이런 류의 퀴즈게임을 풀기도 하고. 뭔가 상품이 걸려있으니 그렇겠지만 사람들이 줄을 서서 하는 모습이 신기했다.



그리고 싱가폴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공연 같은 게 다시 속행. 중국의 전통악기들로 연주하는 팝이나 클래식곡들이


조용하게 가라앉은 슈퍼트리들 사이로 흘러나오는 걸 그대로 누워듣는 건 꽤나 멋진 일.



공연도 끝나고, 주위에 온갖 컨셉으로 만들어져있던 등들을 슬슬 둘러보며 돌아나가려는 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앞 용 모양의 등이 눈에 띄었다.



해서, 등들을 좇아 되는대로 걷다보니 이런 풍경도 보이고. 저멀리 싱가폴 플라이어도 보이고.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로 건너가려고 이리저리 헤메다가 다시 원점에서부터 시작하기로 하고 다시 슈퍼트리 그로브.

 


한풀 사람이 꺽인 시간, 쇼 때문에 번쩍거리지 않고 차분한 불빛의 슈퍼트리도 매혹적이구나.


그리고 탈출로 찾기 2차시도에선 가든스바이더베이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잇는 다리를 다행히도 금방 찾았다.


뭐, 이리저리 걷다보니 나온 길이니 찾았단 표현보다는 싱가폴의 멀라이언 신님께서 날 인도해주셨다고 하는 게.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