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9월의 마지막날, 싱가폴은 이미 한달 가까이 인도네시아로부터 불어온 헤이즈(Haze)로 고생하던 중이었다.


헤이즈란 인도네시아에서 경작지를 마련하기 위해 울창한 숲을 대량으로 태우면서 발생하는 희뿌연 연기로,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왠지 어디선가 캠프화이어를 하는 느낌이 확 들었던 것.


중국에서 비롯한 화학물질로 그득한 황사에 혹독하게 단련된 한국인이니만치 나무들을 태우는 거니까 딱히 건강에


안 좋을까 싶기도 했고, 나름 나무 타는 냄새가 나쁘지 않을 수도 있겠다 했지만. 시내 중심가까지 나오면서 


택시 기사님이 해준 말로는, 공기중 미세먼지가 많아지면서 실제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심지어 


휴교령을 내리기도 했단다.


오전 아홉시 열시 어간의 싱가포르강변 풍경. 아닌게 아니라 생각보다 무지 살풍경하다. 출근중인 사람들은 두명 건너


한사람 꼴로 마스크를 쓰고 움직이는 중이고. 



이런 헤이즈는 저번주말 싱가폴에서 돌아올 떄까지 계속 됐는데, 중간에 천둥번개가 치는 큰 비에도 좀체 걷히지가


않아서 한국의 파란 하늘이 꽤나 그립더라. 날씨라거나 하늘의 표정이 사람 맘에 생각보다 많은 영향을 미친다.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