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의 거리에서 흔하게 마주할 수 있는 건, 다른 유럽 도시들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역시 꽃이다.


 

 

   

그냥 구글맵을 슬쩍슬쩍 곁눈질해가며 내키는 대로 걷는 길, 저 건물들이 뭔지 몰라도, 이름이나 역사를 몰라도 나름의 운치는 충분하다.


 

 

 

 

그렇게 이처럼 선명한 빛깔로 칠해진 성에 닿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