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상반신 제작에 이어,

차근차근 허리부분 제작, 대체 이 두툼한 부품들이 어울릴까 싶도록 과하다 싶은 존재감.

그렇지만 기우였다. 역시 사자비의 포인트는 빨갛고 두툼하다는 점, 상반신에 시험조립해보니 밸런스가 훌륭하다.

그리고 양발부분 조립. 몇개 안되긴 하지만 내가 만들어본 MG급 프라모델 중에서 가장 정교하고 섬세한 발바닥을 본 거 같다.

슬슬 속도가 붙어서 발바닥과 정강이와 허벅지까지 올라가는 중. 역시 화려한 모델이지 싶은 게, 기본적인 다이나믹을 담당하는 뼈대 위에 몇겹의 레이어를 쌓아올린다.

작업 중에 새참 삼아 샴페인을 마시면서. 하나씩 둘씩 비어버린 러너를 던져버리는 것도 또다른 건담조립의 묘미.

그렇게 모습을 나타낸 사자비의 두 다리. 굉장히 크고 두툼하고 빨갛다.

나팔바지를 입은 듯한 뒷태, 이를 구성하는 판넬들이 아무런 접착제나 조인트의 도움없이도 이렇게 딱 떨어지다니.

그리고 허리부분과 합체. 두근두근, 이제 사자비가 일어날 때가 되었다.

두둥. 본체 완성.

남은 것들, 총 두 자루와 도끼 두자루와 광선검 두 자루. 게다가 미사일이 잔뜩 발사되는 거대한 백팩.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