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에서 즐기는 해외여행 2, 외국 분위기 물씬한 바다(윤성의)-

 


* 2016. 8. 17(수) KBS제1라디오 '라디오 전국일주' 방송분입니다.

* 아래글은 제 블로그의 글 (울릉도 태하등대, 깊고 푸른 에메랄드빛 바다를 보고 싶다면.)를 중심으로 재구성한 원고입니다.

 



오늘 함께 돌아보고 싶은 한국의 이국적인 여행지는 울릉도, 중에서도 북서쪽 태하항 일대의 에메랄드빛 바다입니다. 해외로 떠날 때 흔히들 상상하게 되는 짙은 에메랄드빛 바다와 호젓한 분위기, 그리고 이국적인 먹거리를 그대로 국내에서 만끽할 수 있는 바다라고 소개하고 싶은 곳입니다.

물론 해외로 떠나지 않고도 동남아의 아름다운 에메랄드빛 바다를 볼 수 있는 곳이 몇군데 있기는 합니다. 제주도 김녕 성세기 해안이라거나 남해 비진도, 동해 촛대바위 앞바다들이 그런 곳들이죠. 그렇지만 적어도 제게는 한국에서 접했던 최고의 에메랄드빛 바다의 기억으로 남아있는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사진작가들도 이곳을 국내의 10대 비경 중 하나로 손꼽았다고도 하니까 그렇게 편향된 건 아닌 셈입니다.

울릉도는 뭍으로부터 접근하기 쉽지 않아 아직은 그 천혜의 비경과 오염되지 않은 자연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섬입니다. 사실 섬의 해안선 어디에서든 기암괴석이 즐비한 가운데 짙은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끽할 수 있으니 굳이 그 중에서 어딜 손꼽는 것도 어려운 일이지만, 23일동안 걸어서 섬을 돌아다니던 중에 가장 극적으로 눈앞에 펼쳐진 풍경이 태하항 앞바다였습니다.

성인봉을 오르내린 후 나리분지를 지나 접어든 북쪽 해안산책로, 태하항에 도착하니 한적하고 평화로운 분위기의 해변마을이었습니다. 이미 울릉도 해안가의 여러 마을을 거쳐온 터였지만 그 고즈넉한 분위기가 미묘하게 달랐던 마을, 아마도 뜬금없던 모노레일 탑승장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민박집을 겸한 자그마한 슈퍼와 이발소와 음식점들, 그 옆으로는 태하 등대가 있는 향목전망대로 향하는 모노레일 탑승장이 동그마니 있었습니다.

여행객은커녕 동네 주민분도 보이지 않아 운행은 하려나 싶었는데, 그래도 시간표에 맞춰 운행중인 모노레일, 거의 거의 수직 급상승하는 느낌으로 가파르게 올라가는 눈높이를 따라 시퍼런 바닷물 수위가 모노레일 위로 넘실넘실 차오르기 시작했습니다. 한 육분 정도, 순식간에 해안가에서 가파른 야산 위로 올라오고 나니, 향나무숲이 울창한 오솔길 끝에 보이는 태하등대 너머 탁트인 바다 풍경에 탄성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그야말로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동남아 어느 리조트 앞바다에서나 볼 법한 에메랄드빛 바다를 마주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어떻게 바닷물이 저런 빛을 띌 수 있는 건지 이쪽 끝으로 가서 내려다보다가, 또 다시 저쪽 끝으로 가서 하염없이 내려다보다가. 보고 또 보아도 질리지 않는 그 맑고 부드러운 색감이 너무 아름다워서 한참을 머물렀습니다. 어떻게든 그 느낌을 그대로 담고 싶어서 수십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시시각각 다른 빛깔을 내뿜으며 반짝거리는 푸른 파도의 질감이라거나 하얗게 부서지는 포말은 그저 눈과 가슴에 담길 뿐 사진에는 담기지가 않더라구요.

모노레일 안에 붙어있던 울릉도 순환버스 시간표, 버스회사 이름은 우산버스였습니다. 한때 우산국이라는 이름의 나라였던 자취가 이런 식으로나마 남아있었습니다. 성인봉을 찾는 단체등산객들이 많은 항구 주변 말고, 이렇게 북서쪽 깊숙히 들어온 곳에서 울릉도의 명물 따개비국수를 꼭 맛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색다른 음식을 맛보며 원시림 향기가 그윽하게 번져오는 섬그늘에서, 눈앞에 펼쳐진 에메랄드빛 바다에 정신없이 빠져들다 보면, 이 곳이 정말 한국이 맞는지 혼란스러워지실 겁니다. 지금까지 낯설게만 볼 수 있다면 어디서든 여행이 시작된다고 믿는 윤성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