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손꼽히는 샌디에고. 일년내내 따뜻한 기후와 태평양을 옆에 끼고 아름다운 해변가를 품은 깨끗한 도시는 현지인뿐 아니라 여행자들의 마음을 붙잡기에 부족함이 없는 것 같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로스앤젤레스, 라스베거스 등 미국 서부해안을 따라 숨가쁘게 내려오던 지난 여행의 종착지로 삼았던 샌디에고, 내게는 라호야 해변에서 마주친 커다란 물개들과 자유로운 누드비치의 따사롭던 햇살로 남아있는 곳이다. 언제고 꼭 한번 다시 가서 좀더 오래, 좀더 여유롭게 그 햇살과 바람과 바다를 즐기다 오고 싶은 곳.











캘리포니아 남부의 가장 아름다운 해안 중의 하나라는 샌디에고의 라호야 비치, 그리고 그 보석같은 해안 중에서도 특히나 영롱하게 빛나는 해변인 블랙비치(샌디에고의 누드비치, 블랙비치(Black's Beach)), 동물원과 미술관을 품고 있는 무시무시한 녹색의 발보아공원, 그리고 해안가를 따라 그럴듯한 레스토랑들이 늘어선 가운데 버티고 섰던 해양박물관(샌디에고 해양박물관, 동해를 휘젓던 구소련 잠수함의 휴식처.) 등 그리 크지 않은 도시에 오밀조밀 자리잡은 명소들만 해도 이박삼일 코스를 짜기가 버거울 정도다. 그렇지만 육즙이 줄줄 흐르던 버거가 너무나도 맛있었던 다운타운의 골목들이라거나,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집집마다 공들여 치장해둔 반짝이 장식들이라거나, 그런 소도시의 일상이 정겹게 느껴졌던 걸 떠올리면 그저 이름 모를 스트리트를 따라 걷는 것만으로도 좋겠다.



그렇게 샌디에고의 정취를 흠뻑 맛보고 다른 이들과 많이 나누기 위해서라면 역시 숙소를 어떻게 잡는지가 결정적인 포인트! 샌디에고같은 미국내 중소도시에서 숙소를 잡을 때 크게 세가지를 꼭 고려하라고 추천해주고 싶다. 1) 현지 정보를 풍부하게 얻을 수 있는지. 왜냐하면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같은 큰 도시 말고 중소도시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가이드북도 부실하고 사전에 정보를 얻는 것보다는 현지에서 얻는 것이 훨씬 알차고 유용한 정보가 많았더랬다. 2) 교통이 편리한지. 대중교통이 그리 편하지 않은 미국의 중소도시에서 숙소의 위치는 여행 전체의 만족도를 좌우할 만큼 중요할 수 있다. 그리고 3) 새로운 친구들과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여건이 되는지. 혼자 다니는 여행에서는 특히나 여행 친구를 만나거나 전세계에서 온 친구들과 자연스레 뒤섞이며 맥주 한 병 부딪히는 것만으로 힘을 얻기도 하고 귀중한 추억을 만들 수도 있으니깐.


그런 점에서 내가 머물렀던 USA Hostels San Diego는 굉장히 맘에 들었던 숙소였다. 우선 교통의 요지인 다운타운 중심가에 위치하여 버스나 셔틀버스로도 쉽게 움직일 수 있다는 점도 그랬고, 대부분의 명소에는 걸어서 갈 수 있을만큼 가깝다는 점이 먼저 마음에 들었다. 게다가 4인/6인 혼성 도미토리룸이라 누구랑 함께 지내게 될지 기대감이 없지 않았는데, 실제로 유럽이나 아시아에서 온 친구들과 같은 방을 쓰며 여행 정보도 나누고 같이 일정을 짜보기도 하는 등 쉽게 친해질 수 있었던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참고로 6인용 여성전용 도미토리룸도 있으니 여성분들이 안심하고 쓰기에도 편리하다) 


그냥 알아서 쉽게 친해지는 친구들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호스텔에서 타코&마가리타 나이트라거나 펍 나이트 같이 자연스럽게 친해질 수 있는 자리를 많이 깔아주어서 더욱 수월하게 친해질 수 있었던 건 분명하다. 멍석을 깔아놔도 쭈뼛거리는 사람들이 있는 판에 그런 노력조차 기울이지 않는 호스텔이나 게스트하우스가 얼마나 많은지. 



*USA Hostels San Diego 바로가기

 


USA Hostels San Diego를 찾은 건 hostelworld(http://www.korean.hostelworld.com/)를 통해서였는데, 여기에서 찾아본 USA Hostels San Diego의 소개를 보면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고 있는 곳이란 걸 확인할 수 있다. 호스텔에 대한 자세한 소개 내용이 제공되는 것은 물론이고, 이미 투숙했던 방문객들이 남겨놓은 리뷰가 벌써 1600여개에 육박할 만큼 쌓여있어 아**라거나 기타 호텔예약사이트와 비교해도 압도적이다. 비용 가치(말하자면 '가성비'란 개념과 똑떨어지는), 보안, 위치, 직원, 분위기, 청결, 시설에 이르는 세부 항목들에 대한 만족도와 전체 평점을 한눈에 볼 수 있으니 다른 곳들과 비교하기에도 좋다.


*호스텔월드홈페이지



그래서, 혼자 떠나는 여행이라면, 혼자가 아니라도 가서 친구들도 사귀고 좀 경쾌하게 놀고 싶은 여행이라면, 한번 호스텔월드에 들어가서 숙소를 찾아보는 것도 좋겠다. 1인실도 있고 도미토리룸도 있으니 여행 컨셉과 예산에 맞추어 계획을 짜보는 건 어떨까. 여행의 재미는 준비하는 과정에서 절반 이상 만끽하는 법이라는데, 호스텔월드에서 전세계 170여개국의 숙소를 한번 탐방해보는 것만으로도 이미 각별한 여행의 묘미를 맛볼 수 있을 거라 추천하고 싶다.



* 본 포스팅은 '호스텔월드'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