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든스바이더베이에서 마리나베이샌즈를 건너온 길, 멀찍이 플라이어가 보인다.

 

그리고 마리나베이더샌즈 앞에 앉아 바라본 센트럴 지구, 계속된 간척사업과 재개발로 한껏 높아진 건물들이 촘촘하다.



어느 정도 걸어나와 되돌아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연꽃을 따서 만들었다는 박물관이 하얗게 둥싯 떠올랐다.



그리고 최고의 과일 두리안을 따서 만들었다는 에스플러네이드(Esplanade)의 야경. 


저 멀리 휘황한 노랑빛으로 빛나는 플러튼 호텔. 



그리고 싱가폴강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는 길에 주욱 이어지는 길가 음식점들. 저중 어딘가 칠리크랩을 유명한


점보가 있었던 거 같기도 하고.


그리고 랜턴바. 플러튼호텔에서 새로 지은 원 플러튼 호텔의 야외에 있는데 뷰가 상당하다.



헤이즈가 심한 날에도 질 수 없다는 듯 온통 그악스럽게 불빛을 밝힌 건물들 틈새에서 조그마한 휴양섬 같은 느낌.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