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그러려고 했던 건 아니고.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 전날까지 심하게 내렸던 눈으로 인해 대부분의 코스가 막혀버리고 하류쪽

 

약간의 코스만 열려있던 상황이었는데, 그걸 모르고 눈을 헤치고 휘적휘적 나아가다가 어느결엔가 출입통제구역들까지 헤집었단 얘기.

 

 

 

 

에메랄드빛 호수 위로 슬몃 바람이 지나면 가지 위로 한껏 쟁여놓았던 눈발이 마치 하늘에서 내리듯 푸지게 쏟아져내린다.

 

 

아직 사람 하나 지나지 않은 하얀 설원 위에 길을 만들며 휘적휘적, 전후좌우 위아래로 온통 새하얀 풍경들이 쉼없이 이어진다.

 

 

 

 

 

무슨 말을 더 붙여야 할까. 그저 잠자코 사진이나 올릴 수 밖에.

 

 

 

벤치 위에 사람 대신 눈이 그득하니 앉았다.

 

 

 

 

제설차가 밀고간 눈이 온통 길 양옆으로 밀려나면서 다리를 완전 막아버렸지만, 저길 또 뚫고 지나가보기로 했다.

 

 

 

 

그러고 나니 또 신세계. 대충 플리트비체 호수들의 중심, 코자크호수의 중류까지 도착한 듯 하다.

 

 

내가 만들어온 길도 한번 슬쩍 돌아봐주고. 이제 제법 태양이 중천으로 치솟고 있는데도 워낙 사람도 없고 조용하다.

 

 

그치만 또 이런 말갛고 투명한 녹빛의 물이 유유히 흐르는 새하얀 풍경을 보고 있으면 그냥 좋다.

 

 

 

 

 

 

 

 

 

 

 

 

 

 

 

커다란 S자로 휘이~ 돌아가는 저 산책로를 밟고 싶어서 이리저리 길을 뚫어보려 하는 참이다. 짙은 초록빛의 호수 가운데의 새하얀 길.

 

 

문득 잊혀졌던 바람이 다시 불면, 어제의 삼엄했던 폭설이 재연되는 순간.

 

그 와중에 내려가는 길을 찾아냈다. 아마도 여기가 날좋은 날엔 보트를 타거나 하는 식으로 호수 건너편으로 넘어가는 포인트인 거

 

같지만, 나중에 다시 올라오면서야 폭설로 출입통제였음을 확인했다. 어쩐지..내려가는 길에 몇번이나 위기를 넘기고. 결국 자빠지고.

 

 

 

결국 한번 되게 넘어지고 나서야 바닥을 보았다. 이곳에서 보이는 플리트비체 호수들의 풍경은 또 굉장히 다르다.

 

 

 

 

 

대체 뭔 사진을 버리고 뭔 사진을 취해야 할지 정하기도 쉽지 않다. 아니, 그보다 플리트비체의 한순간한순간이 너무나

 

인상깊어서, 어느 한토막이나 풍경 한조각을 버리기가 너무 아깝다는 게 맞겠다.

 

 

이번에 방문했을 때는 3월 중순의 늦은 폭설이 내린 직후라 이런 숨겨진 기적같은 풍경들에 매혹당하고 말았지만, 좀더 날씨가 풀리고

 

초록초록 울울창창하게 단장한 플리트비체를 만나는 것 역시 또다른 기적을 마주하게 되는 순간일지 모르겠다. 언제고 꼭, 꼭,

 

다시 한 번 맨눈으로 다시 보고 싶은 최고의 비경.

 

 

 

 

 

 

  1. Favicon of https://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2013.05.20 11:08 신고

    선물은>
    선물은? ㅋㅋㅋㅋㅋㅋ

    다음부터 외국여행가시면 제 선물은 스노우볼로...아셨죠? ^^;;

  2. Favicon of https://euryaleferox.tistory.com BlogIcon 에우리알레 2013.06.06 11:18 신고

    이거 고생하신 보람이 있는 풍겨이네요 ㅋㅋㅋㅋㅋㅋ
    다친데 없으셔서 다행다행~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chiman2008 BlogIcon 괴도백호 2013.07.28 16:16

    우와 마치 그림같으면서도 환상의 나라에 온 것 같아요ㄷㄷ

  4. Favicon of http://www.casquettesunkut.com BlogIcon Casquette Unkut 2014.11.20 09:23

    이처럼 우리의 일상 속에서 늘 만나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예술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