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트비체의 민박 마을에는 두 개, 라스토바차 마을과 무키네 마을이 있다. 그 중에서 2번 입구쪽으로 가까운 무키네Mukinje마을의

 

입구에서 덜렁 혼자 내렸다. 새까만 아스팔트 도로가 금세 하얗게 지워져버리는 폭설, 버스는 거북이 걸음으로 느릿느릿 떠났다.

 

 마을로 들어가는 길, 다른 크로아티아 일정과는 달리 숙소를 전혀 알아보지 않고 무작정 와버린 플리트비체인데 암담하다.

 

사람 하나 보이지 않고, 눈은 이렇게 펑펑 내리니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을 돌아볼 수나 있을지 아님 시외버스는 계속 다닐지.

 

 원래는 여기서 2박쯤 하고 스플릿으로 넘어갈 생각이었는데. 이렇게 눈이 펑펑 내리고 하룻밤만 지나면 길이 꽁꽁 얼어붙진 않을지.

 

 

 

그냥,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꾸역꾸역 눈밭을 헤치며 마을 안으로 들어가는 길. 좀체 인적도 없고 민박집들도 불이 꺼져있고.

 

 

마을 안쪽 깊숙이에 있는 정류장은 이미 기능을 상실한지 오래. 차도를 따라 걸어도 눈은 무릎까지 차올라 있었다.

 

그러다 도착한 무키네 마을 유일의 레스토랑. 그리고 유일하게 문이 열린 채 사람들이 조금 모여있던 공간에 도착했다.

 

스키얄리슈테 피자 비스트로. 일단 맥주부터 한 잔 시키며 눈을 털었다.

 

 

 

테라스 너머 바깥으로는 아담한 스키 슬로프가 하나. 이 레스토랑은 사실 이 스키장에 딸려 있는 식당에 가깝다고 하는데,

 

자연설이 이만큼이나 넉넉하게 쌓인 슬로프에서 스키를 타고 놀면 진짜 재미있을 거 같다. 슬로프 위엔 사람 한 명 없고.

 

 

온통 하얗기만 해서 눈이 부실 정도인 바깥 풍경과는 달리 창가 안쪽에 있는 싱싱한 화분. 새빨강과 새초록의 싱그러움이라니.

 

 

 

마을 입구에 내려섰을 때의 막막함은 어느새 사라지고 창밖의 눈덮인 풍경들을 감상하느라 온통 마음이 기울어 버렸다.

 

이때까지만 해도, 플리트비체에서의 이틀 동안 평생동안 볼 눈꽃과 셜경을 볼 수 있으리라곤 전혀 몰랐고, 이런 풍경이란 건

 

이제 플리트비체에서 본격적으로 마주할 풍경에 비기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란 걸 몰랐다.

 

그리고 일단,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으니 피자 한판을 주문하고 맥주 한병을 다시 주문하고. 허겁지겁 먹다가 문득 생각나서 인증샷.

 

 

 

  1. Favicon of https://spica5520.tistory.com BlogIcon 스피카~! 2013.05.13 22:23 신고

    너무 아름답습니다. 더운 날씨가 시작되는데 사진만으로 더위가 가시는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ytzsche.tistory.com BlogIcon ytzsche 2013.05.15 02:23 신고

      플리트비체의 눈꽃사진은 한동안 쭈욱 계속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