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베니아 류블랴나 구시가에 인접한 숙소, 우선 조금씩 에둘러 걸으며 이 곳의 분위기를 느껴보기로 했다. 바로 구시가라거나

 

유명하다는 명소로 진격하는 건 서툰 짓이라고 생각해서, 급할 거 없이 골목들 사이에서 이리저리 휘적대며 걷는 중.

 

 

그 와중에 특별할 것도 없는 동네 성당이 저렇게도 이쁘구나, 지긋이 눈에 담기도 하고 벤치 아래 촘촘히 박힌 포석들의 가지런함을

 

눈여겨 보기도 하고.

 

 

어느 건물의 옆면과 앞면으로 이어지는 커다랗고 산뜻한 그래피티를 보기도 하고, 파스텔톤의 나즈막한 건물을 힘줄 툭툭 튀어나온

 

뼈마디 굵은 손으로 딛고 서려는 듯한 커다랗고 신경질적인 나무도 한 그루.

 

휘적휘적 걷는 사이에도 조금씩 류블랴나의 구시가, 그리고 중심에 위치한 류블랴나 성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그리고 씨트로앵)

 

 

날씨가 조금만 더 맑았어도 좋았을 텐데, 아쉽게도 류블랴나에선 비도 맞고 눈도 맞고 살짝 우박도 맞았지만 햇빛만 못 맞았다.

 

 

그리고 동네 곳곳에서 목격되던 저 끈을 서로 묶은 채 대롱대롱 매달린 운동화들. 왜 그 영화 '빅피쉬'에 나오듯이

 

이 곳에 도착한 사람들은 전부 신발을 벗어던지고 평생 행복하게 머물고 있다, 머물겠다는 의미는 아닐까.

 

그리고 느닷없는 용의 등장. 청동색 피부를 가진 사나워보이는 용의 뒤로 류블랴나 성이 훨씬 가깝게 보인다. 이 녀석은 아무래도

 

성을 지키는 일종의 수호신이나 최종병기일지도 모르겠다.

 

 

용이 지키는 다리는 사실 다리의 끄트머리, 그리고 그 끝의 양쪽 어귀에 모두 용을 한마리씩 앉혀놨으니 총 4마리의 용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셈이다.

 

라고 계산했다면 그건 오산. 다리 중간중간에 용의 새끼인 '해츨링'이랄까, 작지만 엄연히 용의 피가 흐르는 듯한 녀석들이

 

이렇게 매서운 눈초리로 오가는 사람들을 감시하는 중이다. 류블랴나성을 해치려는 나쁜 사람은 아닌지 살피려는 듯.

 

 

다리 중간에 설치된 표지판. 이 용다리가 1900년에 준공되었다는 듯 한데, 워낙 청동의 부식이 심해 글자를 잘 못 알아보겠더라는.

 

앞모습에서 풍기는 위압감과 사나움도 충분히 실감나지만, 다리에 꼬리를 말고서 기어이 지키겠다는 의지가 묻어나는 강건하고

 

단단한, 금방이라도 비상할 듯한 뒷모습도 못지 않다. 이 곳 류블랴나의 마스코트가 용이라더니, 용이 지키는 도시다운 모습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