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논란’ 진중권 “황상민 고소, 연아 이미지 타격”

 

[박동희의 입장] 김연아, ‘국민요정인가, 동네북인가’

 

김연아의 '까임방지권'은 까여야 한다

 

김연아의 까임 방지권은 누가 줬는가

 

 

숨가쁘다. 어느결엔가부터 김연아에 대한 기사는 상찬 일색이었던 과거가 무색하도록 극과 극이 공존하고 있다.

 

요새 내가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는 것 중 하나는 김연아에 대한 극단적인 호오의 분열. 김연아의 탁월한 연기는 좋아하지만

 

표정관리랄까, 꾸미지 않은 분위기나 내숭이 풍기지 않는-게다가 더 이쁜-아마추어 일반인같은 아사다 마오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그리고 이러나 저러나 김연아 개인에 별 관심없는 사람으로 이런 '국민요정'과 '돈연아'로 점점 과잉 분열하는 분위기가 웃기고

 

재미있기도 하고.

 



이렇게 된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내가 주목하고 싶은 건 그녀의 몸값 유지전략의 위기 측면.

 

우선 김연아가 '연예인'과 '스포츠스타'를 번갈아 넘나들며 인기를 증폭시켜왔던 페이스가 한계에 봉착한 게 아닐까 하는 거다.

 

 

 

연예인의 짧은 인기 수명과 스포츠스타의 상대적으로 긴 인기 수명, 그녀는 자신의 이름을 단 쇼도 진행하(다가 말아먹)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곧잘 출연하며 노래와 춤도 선보이고 하는 식으로 국제대회에서의 성취 사이사이 연예인으로서의 탈렌트를

 

보여 '몸값'을 올려왔다. 위의 사진에도 있는 '김연아의 키스&크라이' 같은 프로그램이 대표적인 사례겠다.

 

 

연예계 활동이 좀 급 시들해지고 질려갈 즈음 스포츠스타로서의 면모로 다시금 인기를 점프업시킨 후 다시금 연예계로 살짝 돌아와

 

대중의 열광 속에 광고 등 수익을 극대화하는 패턴이랄까. 뭐 김연아를 비난하거나 그의 몸값이 거품이라고 말하고 싶은 게 아니라,

 

그녀의 엄청난 광고 수익과 더불어 고대 입학과 교생실습 등 '혜택'이 가능했던 건 그녀 자신의 순전한 스케이팅 실력과 성취

 

이외에도 그런 패턴이 반복되며 몸값을 눈덩이처럼 키워온 것 같아 하는 말이다.

 

 

그런데 최근의 균열과 대중의 극단적인 호오의 분열을 보면, 심지어 '고릴라'니 뭐니 외모에 대한 비난과 '돈연아'니 뭐니

 

인신공격까지 횡행하는 걸 보면 그런 그녀의 전략이 위기에 처했다는 느낌이다. 흔히 그녀를 까는 사람들이 말하듯 스포츠선수로서

 

실력을 다시금 보여달라, 빙판 위에서의 모습을 보여달라, 라고 하는 말은 그녀에 대한 겁박이나 강요라기보다는, 지금 그녀가

 

보이는 모습이 '연예인'에 가까우며, 그러한 모습엔 질렸다는 반증이라는 게 맞겠다.

 

 

어쩌면 '연예인'으로서의 모습과 '스포츠선수'로서의 모습을 넘나들며 대중의 인기를 얻어왔던 그녀의 두가지 가면 모두에 대해

 

일부 대중은 지치거나 질렸는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스포츠선수가 아닌 연예인으로서의 김연아를 너무 오래 노출시켰는지도

 

모르겠고. 이미 그녀는 스포츠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이며 다시금 점프업할타이밍을 놓친 듯해서, 그녀의 몸값은 더이상

 

예전같지 못할 거 같다. 평생 받을 '연금복권'을 일시불로 바싹 땡긴 것처럼 보일만큼 열심히 수익활동에 매진했으니

 

억울할 게 없을 수도 있겠다. (애초 땡길 수 있을 때 바싹 땡기자는 지극히 합리적인 사고를 했을지도.)

 

 


또 하나는, 김연아에 대한 이런 극단적인 반발의 이면에는 이제 뭐만 좀 하면 '나라의 영웅'이니 '국민 어쩌구'니 하는 타이틀을

 

붙이는 유치찬란하고 촌스런 수사학에 대한 거부감이 생겨난 게 아닐까 하는 점. 그런 거창하고 숨가쁜 호들갑에 순순히 호응했던

 

사람들은 늙어가고, 젊은 사람들은 그저 그녀의 개인적인 성취를 감상하거나 즐길 뿐이었던 건데, 더이상 그 오그라드는 단어들을

 

못 참아주겠다 하고 반편향의 거부감을 토하는 것 같다. 김연아는 그런 점에서 보면 미디어의 희생양이랄 수도 있겠지만, 그녀는

 

그만큼 얻은 것도 사실이니 일종의 무의식적인 야합이랄 수도, 혹은 의식적인 편승이었을지도 모른다.

 

저작자 표시
Posted by ytzsche

티스토리 툴바